아이디
패스워드
   
 
목록보기
 
호주총리 "긴급사태 비상계획 세우고 있다"
Font Size pt
 

비숍 외무 "강경발언 불구 대북전략 바뀌지 않았다"

 

미.북 간에 위협적인 발언 수위가 높아가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호주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대통령의 대북 강경발언의 여파를 진정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말콤 턴불 총리는 9일 북한의 위협에 "불과 분노"로 대응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충돌은 세계에 "파멸적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북한에 대응하는 유일한 방법은 "최대한의 경제적 압박"이라고 강조했다.

 

턴불 총리는 10일 기자들에게 미-북 사태와 관련, 정부가 "분명히 긴급사태에 대한 비상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이날 "호전적이고 도발적인 언어"의 사용과 관계없이 김정은 대응전략은 바뀌지 않았다면서 아직 평화적인 노력으로 이 불량국가의 전면적인 핵능력 획득을 제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희망을 표시했다.

 

비숍 장관은 "우리 정책은 바뀌지 않았고 우리의 집단적인 전략은 바뀌지 않았다"면서 "이는 북한이 행동을 바꾸도록 강제하기 위해 외교적.경제적 수단을 통해 압력을 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핵무장은 용납할 수 있는 결과가 아니다"라면서 "북한은 위협을 가하고 있으며 한국, 일본, 미국에 대해 계속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숍 장관은 9일에는 "모든 당사자들이 적대행위를 확대시킬 게 아니라 긴장을 완화하고 대화를 독려하는 길로 계속 나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9일 인터뷰 결과 모든 전문가들이 미-북 간의 즉각적인 충돌 가능성이 희박하는 데에 같은 의견을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로위 연구소 국제안보 이사 유언 그레이엄 씨는 북한이 전면적인 핵국가 지위로 접근함에 따라 미-북 간에 상호 억지 기능를 계속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드러나 트럼프가 인내심을 잃고 군사적 해결을 명령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reporter@hojuonline.net
2017-08-11 13:47:24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