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목록보기
 
"아시안은 호주의 얼굴이 아니다"
Font Size pt
 

시드니 톱라이드 지역에 반아시안 이민 벽보
락살 라이드시장 "섬뜩한 일" 단속 나서


시드니의 한인을 비롯한 아시아인 밀집지역 중의 하나인 북서부 톱라이드 일대에 457비자 종식, 아시안 이민금지, 아시안 고용주 단속 등을 촉구하는 반아시안 벽보들이 나붙어 라이드시가 즉각 단속에 나섰다.

 

13일 호주뉴스닷컴에 따르면 아시아인들이 호주인들의 일자리를 빼앗고 있다며 아시안 이민의 종식을 촉구하는 일련의 인종주의적 벽보들이 지난 주말 시드니 북서부 일대에 나붙었다.

 

아시안들이 "호주의 얼굴이 아니다"라며 외국인의 호주이민을 비난하는, 손으로 쓴 대형 벽보들은 톱라이드의 붐비는 거리인 빅토리아아 로드와 버팔로 로드 변 등지에 붙어 있었다.

 

소셜 뉴스 웹사이트인 레딧에 게시된 벽보 중의 하나는 "아시안은 더 이상 안 된다. 이는 호주의 얼굴이 아니다. 우리는 영어를 말하고 쓰고 읽는다"며 "우리나라를 모욕하지 말라. 우리는 너희 나라를 모욕하지 않는다"고 했다.

 

오자 투성이의 이 벽보는 이어 "457 취업비자를 중단하라. 이는 사기다"라면서 "이는 호주인들을 직장에서 쫓아낸다. 그들은 돌아가지 않는다"고 썼다.

 

벽보는 "모든 아시안 사업체/고용주들은 차별을 한다. 오직 아시아 사람들만 고용한다"면서 "아시안들의 공공주택 지원 신청을 중지시켜라. 그들은 그럴 권리가 없다. 호주인들을 홈리스로 만든다"고 주장했다.

 

또한 "아시안들이 우리 비용으로 부모들을 지원하는 것을 중지시켜라. 그들은 돌아가지 않는다"며 "아시안들이 할인카드를 불법 사용하는 것도, 우리 대중교통에서 자리를 넓게 차지하는 것도 중지시키라"고 말했다.

 

벽보는 이어 "우리 호주문화를 구하라. 정치인들이 단기적 이익을 위해 우리 문화를 죽이고 있다. 호주는 아시아가 아니라"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포스터가 붙어 있는 같은 지역의 한 트롤리 사진도 게시돼 있었는데 여기엔 "이 트롤리는 한 아시안이 훔쳐서 여기에 버린 것"이라고 쓰여 있었다.

 

제롬 락살 라이드 시장은 14일 자신의 지역구에 포스터들이 게시된 사실이 섬뜩하다며 단속요원들을 보내 벽보들을 제거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락살 시장은 "이와 같은 포스터들은 라이드에 들어설 자리가 없다"며 "라이드는 지극히 다문화적이고 다양화된 지역사회로 모든 구성원들을 존중하고 우리의 다양성을 경축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중에 한 버스정류장에서 발견된 포스트를 뜯어내는 모습의 비디오를 공유하기도 했다.

 

누구의 소행인지는 분명치 않지만 작년 2월에도 한 중국계 호주인 투자자가 건설 현장의 그의 광고판에 정확히 같은 내용의 포스터가 부착돼 있는 것을 발견한 바 있다. 이러한 포스터는 5년 전부터 간헐적으로 나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5-18 01:31:07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