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세무 | 사업정보 | 상품정보 | 신기술 | 취업
 
목록보기
 
이주근로자 착취 악덕 스폰서업체 공개한다
Font Size pt
 

관련법안 하원통과..내무부에 공개권한 부여

 

턴불 정부는 이주근로자를 고용주 후원으로 고용, 착취하는 기업주들의 이름을 공개할 경우 그들의 부당행위를 억제하게 될 것이라며 악덕 업주의 이름 공개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27일 저녁 연방하원을 통과한 법안에 따르면 내무부는 고용주의 의무를 이행하지 못해 제재를 받은 이주근로자 후원업체(스폰서)를 공개할 권한을 갖게 된다.

 

이 법안은 이주근로자 후원업체가 고용의무를 다하고 있다는 것과 비자 소지자들이 그들의 비자조건을 이행하고 있음을 입증하기 위해 내무부가 이주근로자의 납세자번호를 취합할 수 있도록 허용하게 된다고 앨런 터지 시민다문화장관이 밝혔다.

 

터지 장관은 "이러한 조치들이 전체적으로 기술이민비자 프로그램의 공신력을 강화시켜 주고 호주인과 외국인 근로자들을 보호해 준다"고 말했다.

 

노동당도 이 법안을 지지하고 있는 가운데 셰인 뉴맨 이민담당 대변인은 근로자들에게 그들이 취업하게 될지 모를 회사들에 대해 알려주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회에서 "불행히도 호주에는 일시 기술이민자건 외국인 숙련근로자건 취약한 근로자들을 이용하고 착취하는 악덕업주들이 있다"면서 "이러한 혐오스러운 행위들은 호주의 가장 취약한 근로자들을 착취할 뿐 아니라 모든 호주인 근로자들의 임금 등 근로조건에 해를 끼친다"고 비판했다.

 

노동당은 이 법안을 지지하고 있지만 뉴맨 대변인은 해당 근로자 범위를 확대, 계절근로자 등 다른 이주근로자들도 포함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국내 일자리에 내국인들이 먼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동시장 테스트를 강화해야 한다는 야당측 주장을 거듭 제기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3-02 13:07:00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