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세무 | 사업정보 | 상품정보 | 신기술 | 취업
 
목록보기
 
경제성장 호전 전망 불구 조기 금리인상 난색
Font Size pt
 

로우 중앙은행 총재 "기준금리 다음 행보는 상승"
"미국 철강관세에 맞대응하면 세계경제에 충격" 경고


호주경제는 올해 작년보다 더 견실한 성장을 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가까운 미래의 금리인상은 보류케 하는 요인들이 있다고 필립 로우 중앙은행 총재가 7일 밝혔다.

 

로우 총재는 이날 시드니에서 열린 호주 파이낸셜 리뷰(AFR) 주최 기업정상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경제가 "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고 금리가 여전히 아주 낮은 만큼 호주금리의 다음 행보는 하강이 아니라 상승일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업률 하락과 인플레이션에서의 진전이 점진적으로만 이뤄지고 있어 "중앙은행 이사회는 단기간 내의 금리정책 조정에 대한 강력한 논거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로우 총재는 덧붙였다.

 

중앙은행은 지난 6일 월례 이사회에서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2-3%의 목표범위를 밑돌고 실업률이 최근의 고용붐에도 불구하고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기준금리를 기록적으로 낮은 현행 1.5%로 17회 연속 동결했다.

 

경제성장에 대한 로우 총재의 낙관은 세계경제의 강세와 여전히 매우 느슨한 금리정책에서 비롯된 것으로, 특히 지난 2008년 이후 16% 증가한 인구의 꾸준한 증가가 호주를 돕고 있다고 그가 말했다.

 

그러나 7일 호주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분기 국내총생산(GDP)이 0.4% 증가에 그쳐 연간 성장률 2.4%를 기록했다.


이는 9월 분기의 0.7%, 연간 2.9%에서 크게 둔화되어 중앙은행과 이코노미스트들의 예측치(2.5%)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로우 총재의 올해 전망이 의문시되고 있다.


투자자 대출증가 속도제한 '불필요'

 

로우 총재는 연설 후 질문에 답변하면서 투자자 대출증가에 대한 속도제한(연간 10%)이 더 이상 유용한 목적에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는 금융규제 당국의 최근 신호에 대해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는 투자자 대출증가율이 연간 5%를 밑돌고 있기 때문에 10% 한도가 "불필요하다"고 말하면서 이 한도를 낮출 것인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호주금융건전성감독원(APRA)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신규 주택융자 중 무원금(interest-only) 대출의 비중을 30%로 제한하는 별도의 조치는 "우리의 지속적인 금융환경의 일부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로우 총재는 그러한 한도가 부과되기 수년 전에는 모든 신규 주택융자 승인 가운데 거의 절반이 무원금 대출이었다고 해외 중앙은행장들에게 얘기했을 때 그들이 충격을 받는 모습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호주에서 이뤄지는 모기지의 45%가 규칙적인 원금상환을 한푼도 요구하지 않았다"면서 "내가 외국 총재들에게 그렇게 말하자 그들은 '당신 미쳤나? 왜 그 모든 대출을 한푼도 원금상환을 요구하지 않고 허용하느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관세에 타국들이 가만히 있는 것이 최선책"

 

한편 로우 총재는 도널드 트럼프 미대통령의 철강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계획에 다른 나라들이 보복조치를 취하게 되면 세계경제에 "매우 큰 충격"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전세계적 비판에 가담하면서 다른 나라 정부들이 자체의 무역장벽으로 대응할 경우의 위험을 부각시켰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표가 극히 유감스럽고 나쁜 정책이라고 비판하는 사람들의 소리에 가세할 것"이라면서 "보호무역주의는 시행하는 국가도 여타 국가도 비싼 대가가 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로우 총재는 보호주의 조치가 트럼프의 철강 관세계획 이상으로 확대되지 않는다면 긍정적이지는 않더라도 세계경제가 "관리할 수 있다"고 보지만 타국 정부들이 보복한다면 중대한 손상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보복이 맞대응으로 확대되면 세계경제에 매우 큰 충격으로 다가올 것"이라면서 각국 정부들이 할 수 있는 가장 어려우면서도 가장 좋은 일은 "가만히 앉아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계속 개방무역을 옹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은 이미 미국의 상징적인 브랜드인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와 리바이스 청바지, 버본 위스키를 표적으로 보복관세를 부과하는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경고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3-09 11:15:49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