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세무 | 사업정보 | 상품정보 | 신기술 | 취업
 
목록보기
 
보통 호주인 "노후자금 넉넉하다" ?
Font Size pt
 

그래튼 연구소 주장에 퇴직연금기금사 반박


호주인들은 은퇴할 때 충분한 노후자금을 갖고 여전히 일하는 사람들보다 더 안락한 생활을 영위할 것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와 논란을 빚고 있다.

 

공공정책연구소인 그래튼 연구소는 7일 보고서를 통해 오늘날의 평균적인 근로자들이 퇴직연금의 고용주 의무적립금, 비퇴직연금 저축 및 노령연금 덕분에 은퇴전 소득의 최소한 91%에 달하는 노후소득을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노후소득의 기준치인 70%를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그동안 퇴직연금기금사를 포함한 파이낸셜 서비스 관련기관들은 수백만불의 노후자금이 필요할 것이라며 각종 수치와 연구결과를 제시하며 이에 대비할 것을 촉구, 사람들에게 압박을 가해 왔다.

 

일례로 비교 사이트 파인더닷컴에 따르면 보통의 호주인들이 은퇴후 이자로 생활하기 위해서는 은행 저축계좌에 290만불이 들어 있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는 호주인 풀타임 중간소득인 8만2482불을 이자소득으로 대체하기 위해서는 현행 최고 금리 2.87%를 적용할 경우 은행에 287만 3937불이 적립돼 있어야 한다는 계산을 근거로 한 것으로 이는 월간 세전소득 6874불에 해당한다.

 

존 데일리 그래튼 연구소 소장은 호주인들이 노후에 대비해 충분히 저축하지 않고 있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며 은퇴자들은 공과금을 제때에 납부할 수 있으며 매년 휴가여행도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날의 은퇴자들이 일반적으로 은퇴하기 전과 같거나 더 나은 생활수준을 유지할 만큼 충분한 자금을 갖고 있다면서 은퇴 후에는 지출을 줄이는 경향이 있으며 의료비는 증가하지만 대체로 세입자들이 커버해 준다고 말했다.

 

그는 "파이낸셜 서비스 산업의 '공포 조성 공장'이 호주인들에게 노후자금이 충분할 것인지 여부를 놓고 불필요하게 걱정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특히 시드니와 멜번에서 세입자로 사는 저소득자들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면서 이 문제는 현 추세대로 갈 경우 65세 이상의 주택소유자가 오늘날의 76%에서 2056년에는 57%로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갈수록 악화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말했다.

 

그래튼 연구소는 이와 관련, 호주인 최빈곤층의 노후소득 증대를 위해 정부의 렌트 보조금을 40% 증액(독신 은퇴자의 경우 연간 1400불 추가)할 것을 권고했다.

 

보고서는 또한 현재 연봉의 9.5%에 달하는 퇴직연금 적립금을 오는 2025년 7월까지 12%로 인상하도록 법제화돼 있는 것을 폐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는 "근로연령층의 호주인들에게 모기지 상환에 사용될 수 있는 자금을 더 많이 빼앗아 갈 것"이기 때문에 잠재적으로 노후 가계부채를 늘리는 결과를 가져와 궁극적으로 근로자들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연구소는 주장했다.

 

그러나 호주퇴직연금기금사 ISA는 이 보고서가 "큰 결함을 갖고 있다"며 그래튼 연구소의 모델링 추정이 비현실적이고 대부분의 호주 근로자들을 대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그룹의 노후소득 고문 필 캘러허 씨는 "모든 연령층에서 퇴직연금에 가입한 근로자 가운데 퇴직연금 계정에 추가 적립금을 넣는 사람이 12.2%에 불과하지만 그래튼 연구소는 모두가 이렇게 하는 줄로 추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11-09 11:10:37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