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초등 | 중등 | 대학 | 유학 | 자녀교육 | 영어로 배우는 호주사회
 
목록보기
 
공정근로 당국이 전국 유학생에 보내는 공개장
Font Size pt
 

"임금체불 신고하라..비자조건 어겨도 불이익 없다"

 

연방 공정근로 옴부즈만이 25일 전국 50여만명의 유학생에게 공개장을 보내 그들이 임금을 제대로 받고 있는지 확실히하기 위해 임금을 점검하고 필요시 당국에 신고, 무료 지원을 받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옴부즈만 공개장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에 옴부즈만이 법원에 제기한 소송 가운데 49%가 비자소지자와 관련돼 있고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은 유학생과 연관돼 있다는 것.

 

옴부즈만은 또 조사를 의뢰하여 실시한 결과 많은 유학생들이 노사관계법에 따른 권리를 알고 있지 못했으며 도움을 구하기 위해 어디로 가야 하는지도 모르고 있었다고 밝혔다.

 

일부 학생들은 고용주로부터 불평을 할 경우 추방하거나 장래의 일자리에 대해 블랙리스트에 올리겠다는 위협을 받아본 적이 있다고 조사원들에게 밝히기도 했다.

 

옴부즈만 나탈리 제임스 씨는 "조사 결과 호주 직장의 유학생에 관한 한 60%가 직장 문제를 고용주에게 말해도 상황이 변하지 않거나 악화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제 제임스 씨는 호주내 유학생 56만4000여 명에게 고용이나 임금에 우려가 있을 경우 신고할 것을 촉구하면서 유학생들도 직장에서 내국인 근로자와 같은 권리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학생들이 취업권이 있는 비자 소지자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다른 범주의 비자 소지자에 비해 신고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착취에 특히 취약한 측면이 있다"면서 "이는 도움을 구하면 장래의 취업전망을 저해하거나 비자취소를 가져올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유학생들은 공정근로 옴부즈만과 이민부 간의 협정에 따라 비자조건 상의 근로시간 한도를 초과한 경우라도 비자취소의 우려 없이 우리의 지원을 모색할 수 있다"고 안심시켰다.

 

reporter@hojuonline.net
2017-09-29 11:44:30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