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호주언론에 소개된 멜번의 탈북여성 워홀러
Font Size pt
 

박은희 씨 "북한주민 50%가 배운 대로 믿어"


북한을 탈출, 한국에 정착한 지 4년만에 더 넓은 세계를 체험하기 위해 워킹홀리데이 비자로 호주를 방문,멜번에 체류중인 박은희(26) 씨의 지나온 삶이 호주언론에 소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지난 4일 '북한을 탈출해 호주에 온 젊은 여성은 모든 것을 다시 배워야 했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5년 전만 해도 그녀는 멜번은 고사하고 호주에 대해서도 들어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헤럴드는 박씨가 변화무쌍한 날씨 속에 몸을 무장하기 위해 입고 있는 꽃무늬 드레스와 커다란 핑크빛 카디건도, 머리에 군데군데 하이라이트 염색을 한 것도 그녀의 고향에서 그랬다면 체포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부에 따르면 북한 국적자에게 발급되는 영주비자는 연간 5건이 채 안 되고 관광비자 발급도 연간 5건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워홀 비자 소지자인 박씨는 하숙집에 기거하며 카페에서 일하고 있다.

 

억압적인 공산국가의 옛 고향을 떠나 다른 행성에 살고 있는 기분이라는 그녀는 원산에서 자랐다. 김정은 정권에 의해 관광지로 조성되며 또한 미사일 발사장이기도 한 원산은 땔감으로 베어 쓰느라 나무가 거의 없지만 자동차가 없어 공기는 깨끗하다는 것.

 

그러나 가장 현저한 차이는 물리적 풍경이 아니라 정신적 풍경이다. 그녀는 "때때로 사람들이 자기 엄마 생일은 모르지만 수령들의 생일은 알아야 하며 인터넷이나 정보가 없어 김정일과 김일성에 대해서만 배운다"고 전했다.

 

그녀는 "그래서 김정일이 죽었을 때 모두가 우는 것을 보게 된 것"이라며 "이건 사실이다. 북한 주민의 50%가 모든 것을 배운 대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제는 과거에 배웠던 것이 대부분 거짓이라고 보고 있다.

 

박씨는 18세 때 탈북을 결심했다. 할머니가 "자유를 얻고 사람처럼 살고 싶으면 탈출할 수 있다"고 귀띔해 주었기 때문이다. 조부모는 대개의 사람들보다 개방적인 안목을 갖고 있었고 중국의 친척들을 방문, 외부세계를 접했다. 지하시장에 밀반입된 미국과 한국 영화들을 몰래 보기도 했다.

 

일단 탈북을 결심한 후에는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가족과 거리를 두었다. 4년 후인 22세 때 탈북 중개인을 접촉했다. "다른 나라에 가는 꿈을 갖고 있었기에 죽더라도 상관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어느 날 밤 다른 4명과 함께 위험한 압록강을 건넜고 이어 7일간 택시와 트럭, 산길을 통해 중국을 벗어났다. 트럭의 비밀칸에 숨어 있을 때는 다가온 사내 3명에게 성희롱을 당해도 소리를 지를 수 없었다.

 

그녀는 비밀 루트인 산길을 통해 라오스로 넘어왔는데 산길을 넘기가 너무 힘들어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마저 들었다. 강행군 끝에 태국으로 와서 범죄자들과 함께 교도소에 수감돼 난민지위를 발급받고 한국으로 갔다.

 

박씨는 호주에 와서 때로 북한과 그 주민에 관한 오해와 닫힌 마음에 좌절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북한도 국가이고 중산층과 부자들이 있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도 빈곤에 대해서만 얘기하기 때문에 화가 나고 속이 상하기도 했다"는 것.

 

그녀는 3년 전에 딱 한 번 전화로 할머니와 통화한 적이 있다.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는데 할머니가 우셨고 다음엔 내가 울었다. 나의 악센트와 발음이 달라졌기 때문에 할머니는 내 말을 알아듣지도 못하셨다"고 전했다.

 

그녀는 "할머니를 무척 뵙고 싶다. 당신을 사랑하고 20년간 키워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호주에서의 삶에 대해 불평하려는 사람들은 "자유가 있고 가족이 있고 모든 것이 있다는 것을 알 필요가 있다"며 "어려운 상황에 처할 경우 북한 주민들에 대해 알고 있다면 강해질 수 있다. 내 삶은 내게 족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7-11-10 11:17:12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