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애봇 전 총리 "이민유입 대폭축소" 촉구
Font Size pt
 

연간 11만명 수준 제시..턴불에 "차기선거 이슈화" 훈수


호주는 이민자들이 사회에 보다 잘 통합될 때까지 그리고 임금과 주택가격에 대한 추가 압박을 막기 위해 이민수준을 급격히 축소해야 한다고 토니 애봇 전 총리가 20일 주장하고 나섰다.

 

애봇 전 총리는 이날 시드니 연구소에서 연설을 통해 이민유입수를 연간 19만명에서 11만명으로 대폭 감축하기를 원한다면서 말콤 턴불 총리에게 차기 연방선거 때 이를 이슈화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이민유입수 축소가 임금상승을 돕고 주택가격을 좀 더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만들 것이라면서 "내가 이슈로 삼는 것은 이민이 아니라 임금상승 정체, 인프라 체증, 주택가격 급등, 그리고 적어도 멜번에서 경찰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는 소수계 갱들이 판치는 시기의 이민유입 속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노동력 공급 확대가 임금상승을 억제하고 주택수요 증가가 가격을 올리는 것은 경제의 기본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적어도 인프라와 주택물량 그리고 사회통합이 더 잘 따라올 때까지 전체 이민유입수를 크게 낮춰야 한다"며 "차기 선거에 승리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원칙에 입각한 실용적이며 인기있는 정책 입장이 필요하다"고 훈수했다.

 

애봇 전 총리는 호주인들이 그들이 일하기 원하는 직업에 대해 "너무 까다로운 것인지", 아니면 "묻지마 복지수당"에 비추어 과연 일할 용의가 있는 것인지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고급식당이 총주방장이 필요하다면, 대학이 세계 수준의 양자물리학자가 필요하다면, 은행이 새로운 재무 최고책임자가 필요하다면 고액연봉으로 해외에서 유치하는 것이 합당할지 모르며 호주에 크게 기여하는 사람들이 호주에 이민하기로 선택한다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워홀러들이 우리 작물을 수확하고 유학생들이 우리 테이블에 서빙을 하고 최근 이민자들이 우리 정보기술(IT) 시스템을 운영해야만 할 정도로 우리가 일할 용의와 능력이 있는 근로자들이 그렇게 부족하냐"고 반문했다.

 

호주가 이민정책을 변경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총리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매시어스 코맨 재정장관은 이민유입수가 전임 노동당 정부 때의 정점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라고 이날 캔버라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

 

그는 "이민과 관련하여 가장 중요한 사항은 호주를 자기 거주지로 삼을 적절한 사람들을 유치하는 것"이라며 "결국 적절한 기술이 있는 올바른 태도의 이민자들을 유치하는 것이 미래의 경제성장을 담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애봇 의원은 또 일반 호주인들로부터 격리돼 가는, 갈수록 부유해지는 '말하는 계층'(talking class)의 정치인들을 겨냥하여 "고급주택 서버브에 살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차로 장거리 출근을 할 필요가 없을 때는 거리의 범죄를 묵살하기 쉽다"고 비판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2-22 23:22:41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