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술취한 여성 길바닥 방치한 한인식당
Font Size pt
 

주류 당국 "3진 아웃제 시동"..경찰 2200불 벌금

시드니 시내에 있는 한 한인식당이 불과 40분 이내에 소주 16잔을 마시고 인사불성으로 취한 여성고객 2명을 길거리 보도에 내버려둔 행위와 관련, 주류법 위반으로 2200불의 벌금을물었다.

9일 페어팩스 미디어에 따르면 서섹스 스트리트에 위치한 G식당이 NSW주 독립주류.도박관리청(ILGA)에 의해 "근년에 발생한 최악의 주류법 위반"으로 지목된이 사건으로 일련의 제재조치에 직면하고 있다는 것.

ILGA는 작년 11월9일저녁 8시경 여성 3명이 식당으로 들어가 소주를 주문했으며각 여성은 다음 35분 동안 각기 8잔을 마셨다고 밝혔다.

8시35분경 각자 8번째 잔을 기울인후 여성 2명이 앞으로 쓰러지며 의식을 잃자종업원과 다른 손님들이 두 여자를 식당 밖으로 옮겨 인도에 방치했으며 다른 일행 한 명은 그 과정에서 토하고 있었다.

순찰을 돌던 경찰이 의식을 잃은 여성들 주변에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보고 구급차를 불렀다.

ILGA는 9일 이 사건을 근년에 NSW주에서 발생한 최악의 주류법 위반사례의 하나로 지칭하고 NSW정부의 '3진아웃제' 징계시스템에 따라 G식당 면허소지자 김모씨에게 '첫아웃' 조치를 부과했다.

ILGA는 또한 이 식당의 영업시간을 새벽 2시에서 자정으로 단축하고 매일밤 8시부터 책임있는 주류서비스 훈련을 받은 경비원을 구내에 배치토록 요구하는 방안도 제시하고 있다.

NSW 경찰은 이 식당이 만취를 허용한 데 대해 2200불의 벌금을 부과했으며 ILGA가 추가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ILGA의 법규 준수 담당이사 숀 굿차일드 씨는 문제식당의 처사가 고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알코올 오용과 남용을 방지하는 책임을 방기한 식당의 사례로 이보다 더 부실한경우를 상상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7-23 00:49:50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