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특정비자 취업.거주지 추가 제한 검토
Font Size pt
 

정부, 지방 소도시행 이주근로자 속성처리도

연방정부가 대도시의 교통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신규 이민자 분산 방안을 강구중인 가운데 정부대책이 금년말께 윤곽이 드러내고 내년 5월 연방총선 전에 발표될 전망이다.

 

내각장관들은 시드니와 멜번의 인구 급증문제에 대처하는 한편 더 많은 주민들의 유입을 갈구하는 보다 작은 주와 소도시들에 더 많은 이민자들을 정착시키기 위한 방안을 놓고 수 개월 동안 씨름해 왔다.

 

집권 여당(자유-국민당 연합)의 오랜 정책 추진에서 되풀이되는 주제는 일시거주 비자의 이주근로자(temporary worker) 유입을 늦추고 신규 이민자들을 지방 중심지에 강제 정착시키는 것이었다.

 

이와 관련, 앨런 터지 도시.인프라.인구장관은 24일 스카이 뉴스 인터뷰에서 유권자들이 금년말까지는 세부방안을 일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선거가 있기 상당히 전에 확실히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7-18 회계연도에는 영구이민자 16만명이 정착한 가운데 압도적 대다수가 시드니, 멜번 및 퀸슬랜드 남동부에 집중 유입됐다. 현재 영구이민자들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호주 동부해안 주도들의 인구 급증에 대한 한 가지 가능한 해결방안은 중소도시로 향하는 일시거주 근로자들을 속성처리해 주는 점수제 도입이다.

 

터지 장관은 또 특정 비자 소지자들에 대해 취업 및 거주지를 추가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는 "우리는 현재 이민제도의 하나로 일부 이민자들이 스폰서십을 받아 남호주에 정착하고 있는 것을 포함해 이미 온갖 조건들을 다 부과하고 있다"며 "단지 지방만이 아니라 작은 주들에 대해서도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각 주별로 조건들을 부과하기는 상당히 용이하지만 대도시 사람들을 지방 소도시에 정착하도록 강제할 때에는 집행 관리하는 문제가 상당한 도전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터지 장관은 인구계획의 일환으로 특별세금지역을 도입할 가능성은 배제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9-28 02:39:31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