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시드니 동포사회 한복판에 '북한 대리인'
Font Size pt
 

북한 미사일 부품.기술등 해외판매 주선 혐의 기소

 

시드니 이스트우드에 거주하는 한국 태생의 최찬한(59) 씨가 북한의 경제적 대리인 겸 브로커 역할을 하면서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 서비스를 제공하고 북한산 미사일 부품과 미사일 유도기술의 해외 제3자 판매를 주선하려 한 혐의로 체포, 기소됐다.
 
지난 17일 이스트우드 아파트 자택에서 연방경찰에 체포된 최씨는 지난 30년간 호주에 거주해온 한국계 호주시민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캔버라 주재 북한대사관이 폐쇄된 지난 2008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최씨의 활동 전력을 계속 수사중에 있는데 일부 친척들도 조사 대상이 되고 있는 것으로 경찰이 밝혔다.
 

 

닐 고건 연방경찰청장보는 기자회견에서 최씨가 어디서 일을 해왔는지 밝히려 하지 않은 채 "북한의 고위 관리들과 접촉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증거가 있다"며 그는 첩자가 아니라 "경제적 대리인"이라고 말했다.
 
고건 청장보는 최씨가 북한정권을 위한 자금을 모금하는 "다소 고차원의 애국적 목적에 봉사하기 위해" 행동해 왔다면서 그의 거래 시도가 성공했더라면 북한에 수천만불을 안겨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의 혐의는 북한 미사일과 미사일 부품 및 전문지식을 "다른 국제 조직체들"에 판매하는 것을 중개하고 북한산 석탄을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의 비정부 구입자들에게 운반하는 것을 시도한 것과 관련돼 있다.
 
고건 청장보는 "이번 사건은 우리가 호주 영토에서 일찌기 본 적이 없는 사건"이라며 연방경찰이 올해 앞서 해외정보기관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후 최 씨가 수개월 동안 감시를 받아왔다"고 말했다.
 
최씨는 지난 주말 호주의 1995년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법 위반행위 2건을 포함한 6건의 위법행위로 기소됐다. 이 법에 따라 기소된 사람은 최 씨가 처음이다. 그 밖의 혐의는 유엔과 호주의 대북제재조치에 대한 위반행위와 관련돼 있다.
 
고건 청장보는 호주국민에 어떤 위험도 제기된 바 없으며 무기나 미사일 부품이 호주에 반입된 적도 없다고 강조하면서 "모든 활동은 해외에서 일어났으며 북한정부를 위한 수입을 올리기 위한 수단으로 상품과 서비스 거래를 시도한 것"이라고 말했다.
 
말콤 턴불 총리는 지난 18일 앤드류 콜빈 연방경찰청장의 브리핑을 받았다면서 이 불량국가를 도울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게 "연방경찰이 색출해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북한이 지역평화를 위협하는 위험하고 무모한 범죄 정권"이라고 규정하고 유엔제재조치를 위반함으로써, 단지 석탄 등의 상품판매뿐 아니라 무기, 마약을 판매하고 사이버범죄에 종사함으로써 지탱해나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찰은 최씨가 논의한 내용 중에는 "탄도미사일 생산시설 설립", 미사일 건립계획서 공급, 북한 외부인 훈련을 위한 북한 기술전문가 제공 등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7-12-22 00:51:27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