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호주-뉴질랜드 "북한 비핵화가 제재완화 선결조건"
Font Size pt
 

최근 외무장관회담서 재확인 "검증이 절대 중요"
ABC방송 "북한 불법환적 최근 사례는 빙산의 일각"

 

2차 미북정상회담이 내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가운데 호주와 뉴질랜드는 최근 정례 외무장관회담을 갖고 대북한 제재완화를 위해서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선결조건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Stuff)는 19일 머리스 페인 호주외무장관과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외무장관이 지난 9일 오클랜드에서 가진 양국 외무장관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뤄졌다며 그와 같이 전했다.

 

스터프는 피터스 장관도 북한의 경제개발이 국제사회 재통합을 위한 열쇠라는 소신을 갖고 있으나 북한은 우선 비핵화에 대한 진지성을 보여주기 위해 말 이상의 것을 내놓을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피터스 장관은 양국 외무장관회담 후 기자들에게 "검증이 절대으로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검증에 대한 요구를 완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이 한반도의 오랜 긴장에 최종적 결말을 가져오는 유일한 길이라면서 "우리는 어떠한 국가그룹이나 미국이 그렇게 하여 한반도와 보다 넓은 일대의 핵화가 없는 최종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 우리는 이들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터프는 또 22일 개최되는 스콧 모리슨 호주총리와 재신다 아덴 뉴질랜드 총리 간 양국정상회담에서도 2차 북미정상회담 문제가 다시 논의될 것 같다고 전했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양국 모두 대북 유엔제재 준수를 돕기 위해 각각 초계기를 일본에 파견, 북한 관련 선박의 불법활동을 감시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최근 미정부 자금지원으로 서울과 워싱턴을 방문한 스터프 기자 트레이시 왓킨스는 "1차 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의한 의미있는 비핵화 진전이 거의 없고 북한이 국제사회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최종적 진전 요구에 아직 부응하지 않고 있다" 면서 "그래서 트럼프의 2차정상회담 발표가 성급하게 이뤄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정부 관리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에 대한 그들의 평가는 변하지 않았으며 "북한이 전례없이 심각한 초미의 위협"으로 남아 있다고 말한 것으로 호주공영 ABC방송이 15일 전했다.

 

유엔은 북한의 핵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기 위해 북한의 정유제품 수입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했으나 북한 선박들은 공해상에서 환적을 통해 연료를 공급받고 있는 것 같다고 일본은 밝혔다.

 

지난 1월 일본 해상자위대는 북한의 한 유조선이 동지나해에서 다른 한 선박과 호스로 연결돼 있는 것을 발견했으며 문제의 선박이 어디서 왔는지 모르지만 이들이 불법 환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일본정부는 굳게 믿고 있다는 것.

 

일본 외무성 소식통은 ABC방송에 북한이 해상에서 탐지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별도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면서 최근의 불법 환적은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reporter@hojuonline.net
2019-02-22 14:01:48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