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가격동향 | 주택경매 | 주택임대 | 주택융자
 
목록보기
 
호주가정 대거 '모기지 스트레스' 전망
Font Size pt
 


최고 분석가들, 주택가격 조정 불가피론 제기


위험할 정도로 과열된 주택시장과 금리 상승추세로 인해 향후 수년간 적지 않은 가구가 모기지 스트레스에 빠질 전망이라고 호주의 최고 이코노미스트들이 경고하고 나섰다.

 

턴불 정부가 오는 5월 예산에서 주택구입능력 위기 해소를 위한 대책을 놓고 씨름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전문가들은 주택가격 조정을 예측하면서 이를 저지할 수도 없고 저지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지난 18일 발표된 딜로이트 액세스 이코노믹스의 분기 기업전망 보고서는 현행 1.5%의 공식 기준금리가 오는 2018년과 2019년에 서서히 상승하여 2020년대 초에는 3%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딜로이트 보고서는 중앙은행이 "금리가 지금은 과거 어느 때보다도 호주경제를 둔화시키는 엄청 더 강력한 무기가 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호주인 가정들의 소득 대비 가계부채가 "위험할 정도로 터무니없는" 주택가격 때문에 최근 수개월 사이에 덴마크를 제치고 스위스에 이어 세계 2번째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크리스 리처드슨 딜로이트 이사는 페어팩스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그의 예측대로 금리가 서서히 그리고 꾸준히 오른다면 위기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저금리의 고액대출이 여전히 위험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측면에서 볼 때 호주 주택가격이 화를 자초하고 있다"면서 많은 근로자들이 그들의 집이 날마다 그들보다 더 많은 돈을 벌어주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주장하고 이는 "이런 일은 터지고 말거야라고 하늘이 말해주는 것과 같다"고 경고했다.

 

딜로이트는 시드니 주민들이 저금리로부터 엄청난 이득을 보고 이제는 계속 올라가는 "어처구니없는" 가격을 목격하고 있어 특히 취약하다면서 가격의 지속적 상승을 "오히려 우려스러운 사태발전"으로 보고 있다.

 

이 보고서는 "향후 경기둔화의 씨앗이 완전히 심겨졌다"면서 "NSW주가 지금 더 좋게 보일수록 미래에 남겨놓은 화는 그만큼 더 크다"고 경고했다.

 

또한 "재산증식의 기쁨이 결국 엄청난 모기지 상환의 고통으로 바뀌게 된다. 금리가 세계 도처에서 오르기 시작하고 있다. 호주 공식금리는 2018년에야 뒤따를지 모르지만 이는 시드니 주민들의 가처분소득에 나쁜 징조가 되고 있다"고 했다.

 

디지털 파이낸스 애널리틱스 대표 마틴 노스 씨는 호주가 글로벌 금융위기의 선행요인이었던 미국의 서브프라임(비우량) 모기지 위기와 같은 상황으로 나아가고 있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상호 유사점으로는 치솟는 가계부채, 소득증가 정체, 모기지 스트레스 수준 상승, 상승기류를 타고 있는 금리 등을 들었다.

 

노스 씨의 모델링 결과 66만9000가구(모기지 차입가구의 22%)가 모기지 스트레스 상태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가 3%포인트 더 상승할 경우 이 수치는 100만 가구 즉 전체 차입가구의 3분의 1로 늘어나게 된다는 것.

 

그러나 노스 씨의 계산에서 최대의 요인은 임금의 정체와 불완전고용의 증가추세이다.

 

그는 페어팩스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실질소득 하락 시나리오가 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면서 "우리가 인플레와 노동력저활용 하락에 앞서 소득증가를 보지 못하면 어떠한 금리인상도 사람들의 지갑과 나아가 재량지출 그리고 경제성장에 심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어쩌면 다소 앞을 보지 못한 채 오히려 미국과 비슷한 시나리오로 빠져들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모기지 스트레스가 서민들과 도시 변두리에 사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고액 대출을 받은 좀더 부유한 가구에도 갈수록 더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스콧 모리슨 재경장관이 제시한 주택난 해법 방안들을 "정치적 연극"으로 일축하고 폴 키팅 전총리의 말을 인용, 호주가 "우리가 겪지 않으면 안 되는 조정"으로 나아가고 있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가용 수단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딜로이트 보고서는 또 주택구입능력 개선책으로 토니 애봇 전 총리 등이 지지하고 나선 이민감축 방안을 배격하면서 이민자들이 인프라 프로젝트를 더욱 합리적으로 만들고 있으나 "대중영합주의 정치인들"에게 부당한 표적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7-04-21 12:45:36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