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가격동향 | 주택경매 | 주택임대 | 주택융자
 
목록보기
 
첫 주택 구입자 약진 "6년만에 최고치"
Font Size pt
 

6월 신규대출 18.1% 차지..퀸슬랜드.빅토리아가 주도
<평균 대출액> 첫 주택자 35만불, 전체 실수요자 40만불

부동산 투자자에 대한 대출이 또 한 차례 급격히 하락하면서 지난 6월 한 달 동안 공식적인 주택융자 규모가 감소했으나 첫 주택 구입자들은 부동산시장 변화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8일 호주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 6월의 주택융자 총승인액은 계절조정치로 1.6% 감소한 312억3000만불을 기록한 가운데 실수요자 대출은 1.0% 하락하고 투자자 대출은 2.7% 감소했다.

 

이제 투자자 대출은 전체 신규대출의 41%를 차지하면서 7년 만에 최저수준을 기록했으며 부동산투자자에 대한 대출은 연간 16% 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첫 주택 구입자들은 이러한 투자자 엑소더스를 틈타 약진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가운데 신규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8.1%로 증가, 2012년 10월 이후 6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첫 주택 구입자의 평균 대출 규모는 지난 6월 한 달에 5200불 늘어나 총 34만9800불에 달했으며 전체 실수요자의 평균 대출 규모는 3500불 증가한 39만6600불로 조사됐다.

 

이코노미스트들은 6월의 주택융자 하락 원인을 대출기준 강화의 영향으로 지목하고 있으며 주택융자의 약세가 연내 반전될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ANZ 선임 이코노미시트 조 마스터스 씨는 "호주금융건전성감독원(APRA)의 이전 규제조치와 금융서비스에 대한 로열커미션(왕립특별조사위원회)에 뒤이은 추가 긴축을 반영, 대출조건 강화가 계속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대출조건이 올해 더욱 강화되고 그 결과 주택가격과 건축허가가 추가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규대출 가운데 첫 주택 구입자가 차지하는 비율의 새로운 고점 도달은 3개월 하락 끝에 이뤄진 것으로 빅토리아주의 월 6.9% 증가와 퀸슬랜드의 월 7.4% 증가가 주도했으며 NSW주는 보다 약소한 2.1% 증가에 그쳤다.

 

이날 통계청 발표는 중앙은행이 지난 7일 이사회 회의에서 22개월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현행 1.5%에서 동결한 가운데 나왔다. 하지만 모기지 금리는 그동안 눈에 띄게 변경돼 왔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8-10 11:47:07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