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자동차 | 보험 | 부동산 | 금융 | 카라이프
 
목록보기
 
주택융자 상환 불이행 구제대상 확대
Font Size pt
 

  소득이 줄거나 병 또는 가정붕괴 등으로 생활고를 겪으면서 주택융자 상환 불입금을 연체하고 있는 가족들의 융자상환 부담을 일시적으로 경감시켜 주는 구제조치가 작년말부터 확대됐다.

 

  뉴사우스웨일스주 공정거래부에 따르면 일시적인 역경으로 인해 주택융자 상환액 불입의 유예 또는 감축을 신청할 수 있는 차입자들의 융자액 상한선이 종전의 12만5천불에서 34만6백불로 대폭 상향 조정됐다.

 

  소비자.상거래 및 임대차 재판소는 소비자신용대출법에 따라 주택융자를 받은 가정이 일시적 역경에 처할 경우 융자상환 불입 정지 또는 불입액 감축 처분을 내릴 수 있다.

 

  레바 미거 공정거래부 장관은 "갑자기 역경이 닥치고 융자상환을 이행하지 못할 경우 집을 잃을 수도 있다"면서 "보다 많은 가정들이 절실히 필요할 때 융자상환의 정지 또는 상환 불입액 축소 조정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정거래부에 따르면 한 재혼 가정은 부부가 맞벌이를 하다가 엄마가 일자리를 잃은데다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가 집으로 돌아옴에 따라 소비자.상거래 및 임대차 재판소에 융자상환 구제신청을 냈으나 융자액이 12만5천불을 넘어 은행측이 협상을 거부, 결국 집을 잃고 말았다는 것.

 

  소비자신용대출법에 대해 보다 자세한 정보를 원하는 소비자들은 공정거래부에 전화(133 220)로 문의하거나 웹사이트(www.fairtrading.nsw.gov.au)를 방문하면 된다.

reporter@hojuonline.net
2005-05-19 18:20:10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