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자동차 | 보험 | 부동산 | 금융 | 카라이프
 
목록보기
 
가정용 전기요금 내년 430불 더 오를 수도
Font Size pt
 

맥켈연구소 "턴불정부 에너지정책 미흡" 경고


호주인 가구들은 가스 도매가격이 통제되지 않을 경우 내년말까지 전기요금이 최대 430불 이상 오를 수 있다는 새로운 모델링 결과가 나왔다.

 

맥켈연구소 정책 분석가들은 NSW, 빅토리아, 퀸슬랜드 등 3개주에서 가스 도매가격이 가정용 에너지 요금에 미치는 영향을 처음으로 모델링한 결과 소비자들이 이미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ACCC)가 합리적이라고 판단하는 수준보다 100-200불 정도 더 많이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맥켈연구소는 정부의 현 가스정책 환경을 고려하고 ACCC 수치를 사용한 모델링 결과 2019년말에는 전기요금으로 NSW 가구들이 평균 434.08불, 퀸슬랜드 312.92불, 빅토리아 254.09불 각각 더 지불하게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 수치는 현재의 가격예측치와 소비추세를 바탕으로 산출한 것이며 도매가격의 상당한 하락이 없을 경우를 전제로 하고 있다. 맥켈연구소는 턴불정부의 에너지 정책이 충분히 않다고 경고했다.

 

ACCC는 동해안 지방의 가스 평균 도매가격이 기가줄 당 6.30불에서 7.80불 사이가 되어야 할 것으로 보고 있으나 현재 가격은 기가줄당 9불 이상이며 일부 산업용 이용자들은 최대 22불의 가격을 제안받고 있다.

 

기가줄당 19불의 현 제안이 도매가격 평균이 되는 최악의 시나리오에서는 주거용 평균 요금이 NSW 660불, 퀸슬랜드 579불, 빅토리아주 443불 더 인상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연구소에 이 모델링을 의뢰한 호주근로자노조(AWU)는 가스 생산업체들이 가스 국내공급을 일정 수준으로 보장, 가격을 낮출 수 있도록 주요 정당들이 가스 비축정책을 채택할 것을 원하고 있다.

 

AWU가 가장 우려하는 것은 산업용 가스가격이 폭등하면 기업들의 폐업과 상당한 고용손실을 야기할 것이라는 점이다. 노조는 이번 연구 결과를 이용, 여야 의원들을 대상으로 로비를 펼칠 계획이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2-09 11:38:44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