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자동차 | 보험 | 부동산 | 금융 | 카라이프
 
목록보기
 
카메라로 휴대폰 불법사용 운전자 단속
Font Size pt
 

NSW 세계 첫 도입..12시간 시험운용 400여명 적발


NSW주는 세계 최초로 스피드 카메라 식의 기술을 도입해 운전자들의 휴대폰 불법사용을 탐지, 단속키로 했다.

 

NSW주의회가 2일 통과시킨 새 규정은 또한 도로상의 인명피해 및 중상자를 줄이기 위해 이동식 마약검사 대상을 코카인까지 확대하고 마약의 영향을 받는 상태에서 운전할 경우 처벌을 강화하고 있다.

 

멜린다 페이비 NSW도로장관은 카메라를 이용해 운전중 휴대폰 사용자를 적발키로 한 결정을 1982년 12월17일의 "혁명적인" 음주 호흡검사 도입에 비유했다. 호흡검사는 치명적 도로사고를 48% 줄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페어팩스 미디어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휴대폰 불법사용과 관련된 충돌사고가 184건 발생, 7명이 사망하고 105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페이비 장관은 "일반인들은 보다 안전한 도로와 보다 나은 운전자 행동을 원한다"면서 "조사대상자의 4분의 3이 휴대폰 불법사용을 단속하기 위한 카메라 사용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22세 남성 운전자가 휴대폰을 사용하느라 길면 20초 동안 도로에서 눈을 뗐다가 도로가에 무작위 호흡검사장을 설치하던 경과 2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시속 60km로 주행하는 차에서 휴대폰을 20초간 사용하면 330m를 눈 감고 운전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지적됐다. 그 결과 한 경관은 다리 일부를 절단해야 했다.

 

도로안전 전문가들은 운전자들이 휴대폰 사용을 숨기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 하는 것에 충격을 받아 왔다.

 

시드니 기술회사인 원태스크(One Task)가 휴대폰 불법사용을 적발하기 위해 스피드 카메라를 시험해본 결과 12시간 내에 시드니 운전자 400여명이 적발됐다.

 

지난 2016-17 회계연도에 휴대폰 불법사용으로 NSW주 경찰에 의해 벌금처분을 받은 운전자는 4만여명에 달했다.

 

원태스크의 프로젝트 매니저 알렉스 맥크레디 씨는 2GB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제가 "유행병" 수준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을 적발하기 위한 감시강화를 권고했다. 적발되는 것이 아주 이례적이기 때문에 누군가 벌금통지를 받게 되면 "벼락을 맞은 것"처럼 생각한다는 것이다.

 

정식면허 운전자가 휴대폰 불법사용으로 적발되면 벌금 330불에 벌점 4점을 받고 연휴기간에는 벌점이 배가된다.

 

학습면허와 임시면허(P1, P2) 소지자는 어떤 상황에서도 휴대폰 사용이 전면 금지되며 정식면허 운전자는 핸드프리 상태에서 오디오를 듣거나 전화를 걸고 받거나 네비게이션 이용 때에만 사용 가능하다.

 

NSW정부는 앞으로 1개월 동안 관련기술 제공에 관심있는 회사들로부터 공식 의향서 제출을 촉구하게 된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5-04 00:27:37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