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자동차 | 보험 | 부동산 | 금융 | 카라이프
 
목록보기
 
캠벨타운-시티 자가운전 출근자 77분 소요
Font Size pt
 

교통체증으로 33분 지체..리버풀 지역 31분 지연


아침 러시아워에 시드니 시티로 출근하는 근로자들은 교통체증이 없는 자정에 같은 도로를 이용하는 것에 비해 평균 11분 정도 더 소요되는 것으로 새로운 연구 결과 나타났다.

 

그래튼 연구소 연구원들은 시드니에서 시티로 들어가는 41개 루트를 포함한 수백개 출근 루트를 대상으로 구글 맵 상의 주행시간 추정치를 하루 25회에 걸쳐 6개월 동안 수집, 분석하여 지난 3일 공개했다.

 

이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시티 통근자 중에서 체증에 따른 추가시간이 가장 많이 늘어나는 거주지역은 노스쇼어 크레몬으로 자정에 8분도 채 안 걸리는 것이 아침 러시아워엔 거의 17분으로 9분(119%) 정도 지체된다.

 

애쉬필드, 드러모인, 발골라 지역에 사는 시티 통근자들도 오전 출근시간이 체증 때문에 2배 이상 증가한다.

 

그러나 매일 아침 교통체증으로 도로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소비하는 사람들은 시드니 외곽지역에 거주하는 시티 통근자들이다. 그중에서도 캠벨타운의 시티 통근자는 교통이 원활한 시간대에 44분 걸리는 것이 평균 77분으로 늘어나 시티 출근 루트 중 가장 많은 33분을 지체하게 된다.

 

리버풀의 시티 통근자도 자정에 34분밖에 안 걸리는 루트가 오전 러시아워에는 65분이 소요돼 31분(91%)이나 지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튼 연구소 보고서는 "교통체증이 수많은 곳에 오랜 시간의 지체와 예측불가의 불확실성을 유발하고 있어 오래지 않아 뭔가 다른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면서 새로운 대형도로 건설이 능사가 아니라 혼잡세 같은 보다 정교한 해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체적으로 대부분(86%)의 시드니 주민들은 매일 시티로 출근하지 않으며 단지 출근시간에 평균 5분 정도만 지체하고 있다. 그러나 시티 통근자들은 병목현상을 일으키는 교량 등으로 인해 갈수록 더 예측불허의 지체에 직면하고 있다.

 

러시아워 체증 따른 시티 출근시간

----------------------------------------

서버브/ 무체증시간/추가시간

-----------------------------------------

캠벨타운 / 44분 / 33분
리버풀 / 34분 / 31분
펜리스 / 50분 / 26분
고스포드 / 60분 / 24분
어번/ 29분 / 23분
윈저 / 47분 /21분
혼스비 / 29분 / 20분
허스트빌 / 25분 / 19분
맨리 / 24분 / 19분
블랙타운 / 36분 / 18분
카슬힐 / 29분 / 18분
데니스톤 / 22분 / 17분
라이드 / 18분 / 16분
칼링포드 / 25분 / 14분
킬라라 / 19분 / 14분
맥콰리 파크 / 17분 / 12분
애쉬필드/ 10분 / 12분
아타몬/ 12분 / 9분
크레몬/ 8분 / 9분
-------------------------
(무체증시간은 자정 출발)

reporter@hojuonline.net
2017-10-06 11:05:13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