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보건의료 | 식품 | 스포츠/레저 | 인간관계 | 신앙
 
목록보기
 
"조롱당할지라도 동성결혼 반대하라"
Font Size pt
 

시드니 성공회대주교, 국민투표 앞두고 동원령
"성경의 진리 수호 위해 국민토론 적극 참여" 촉구


  호주성공회 시드니 대주교가 진정한 신자들에게 증오와 조롱에 부딪치더라도 동성결혼에 반대하라는 동원령을 내려 관심을 끌고 있다.
 
  시드니대주교 글렌 데이비스 박사는 12일 시드니 교구 2015년 총회에서 개막연설을 통해 신자들에게 동성결혼에 관한 국민투표를 앞두고 이에 대한 국민토론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매체와 직장, 심지어는 여가장소에까지도 널리 퍼져 있는 결혼의 정의에 대한 맹렬한 도전보다도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세상의 적대감이 더 예리하게 드러나는 곳은 아마 아무데도 없을 것"이라면서 "교묘하건 그렇지 않건 폭격은 가차없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당의 "다수" 의원과 자유당의 "영향력 있는 몇몇" 의원들이 결혼 평등을 지지한 것에 대해 포문을 열었는데 동성결혼 합법화 옹호자 중에는 말콤 턴불 총리도 포함돼 있다.

 

  데이비스 박사는 "모든 사람에게 '결혼 평등'이란 것은 결코 없다"면서 "결혼에는 '결혼 평등'이란 손쉬운 미사여구의 지지자들조차 부인할 수 없는 한계가 반드시 있게 마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결혼에 제한이 가해지는 기존의 사례로 자녀와 형제자매와 이미 약혼한 사람들을 들고 "그럼에도 우리는 결혼을 수호함에 있어 사실상 혼자가 아닌데도 차별적인 사람들로 그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비스 박사는 이제 조롱을 받을지라도 이 문제에 관한 독실한 성공회 신자들의 목소리가 들릴 때가 되었다면서 "이제 모든 크리스천, 특히 성공회 신자들이 논의에 참여하여 우리의 선하신 창조주께서 결혼을 그렇게 만드신 이유를 정중하고도 세심하게 설명해야 할 때가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성경의 진리 수호에 있어 용기와 함께 세심한 배려와 사랑의 마음을 가질 필요가 있으며 증오를 부를지라도 증오가 우리를 침묵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총회에 제출된 한 보고서는 동성결혼이 합법화될 경우 교회가 결혼 주례업무를 계속하되 목사 개개인들은 본인의 선택에 따라 주례자 역할을 아예 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할 것을 권고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5-10-16 10:12:52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