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민간단체.개인도 호주에 난민 데려올 수 있다"
Font Size pt
 

이민부, 민간후원 프로그램 내년초 시범운영 

 

  호주의 민간단체와 개인들도 세계 곳곳의 인도적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호주에 와서 신변안전과 새로운 삶을 찾을 수 있도록 곧 후원할 수 있게 된다고 크리스 보웬 이민장관이 밝혔다.

 

  보웬 장관은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새로운 민간후원 프로그램 시범사업이 호주의 2012-13 회계연도 인도주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실시되어 내년초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재결합의 수단으로서 그리고 난민들에게 호주에서 새 삶을 시작할 수 있는 또 다른 안전한 경로를 제공하는 수단으로서 민간후원제도에 대한 사회와 난민계의 상당한 지지가 있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난민신청자 전문가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인도주의 프로그램이 1만3750명에서 2만명으로 5% 확대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면서 "민간후원 시범사업은 이 확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사회단체 및 개인들이 난민재정착에 일익를 담당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커뮤니티의 선의를 기반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웬 장관은 "이 제도가 기존의 커뮤니티와 연결돼 있는 인도적 난민들에게 호주에 올 수 있는 또 다른 수단을 제공하는 한편 납세자 부담을 최소화하고 있다"면서 "시범사업이 성공하면 앞으로 이를 전면 도입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성명은 정부가 이 시범사업을 개발하면서 이해당사자 및 일반사회와 광범한 협의를 했다면서 호주의 난민프로그램 내에서 이 후원제도를 통해 지명되는 사람들에게 최대 500명의 자리가 할당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간후원제도는 필요한 규정 변경에 대한 연방총독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2013년 초에 시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후원자들은 2단계의 비자신청료로 가족구성에 따라 2만-3만불을 납부하고 항공료와 의료검진료를 별도 부담해야 한다. 또한 최장 12개월 동안의 인도적 정착 지원이 의무화된다.

 

  성명은 호주가 2차 세계대전 이후 난민과 인도적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약 77만5000명을 재정착시켰으며 국민 1인당 난민 재정착수는 세계에서 가장 많다고 말했다.

 

  보웬 장관은 "30년 만의 최대의 인도주의 프로그램 확대와 이 혁신적인 후원 프로그램으로 호주의 자랑스런 난민재정착을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reporter@hojuonline.net
2012-12-20 23:01:32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