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보건의료 | 식품 | 스포츠/레저 | 인간관계 | 신앙
 
목록보기
 
호주 기독교계 '동성결혼 국민투표' 찬성
Font Size pt
 

무소속 의원들 제안에 기민당 목사 "선수 빼앗겨"
동성애 지지세력 분열상 보이다가 반대입장 선회
 
 
  오는 9월 연방총선 때 동성결혼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도 동시 실시하자는 제안에 대해 기독교계는 명백한 질문을 제시할 경우 국민은 기존의 결혼에 어떤 변화도 배격할 것이라며 지지를 나타냈다.

 

  국민투표안이 녹색당 등 동성결혼 옹호세력 사이에 균열을 일으킨 가운데 기독민주당의 프레드 나일 목사는 호주 기독교 로비(ACL)와 함께 동성결혼 찬반 여부를 선거일에 결정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29일 호주언론에 따르면 노동당 정부는 9.14 연방총선 때 헌법상의 지방정부 인정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 실시계획을 발표할 예정인데 토니 윈저 등 무소속 의원들은 동성결혼에 관한 2번째 질문을 추가할 것을 촉구해 왔다.

 

  나일 목사는 기민당이 내주에 국민투표 실시를 공개 촉구할 계획을 세웠는데 윈저 의원에게 선수를 빼앗겼다면서 자신은 국민이 이 이슈를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질문이 명료해야 한다면서 "결혼평등을 찬성하느냐" 같은 질문은 일부 사람들에게 혼동을 줄 것이라고 말하고 "나는 남편과 아내 사이의 결혼평등을 찬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질문이 명명백백하게 '동성애자들이 합법적으로 결혼하는 것에 동의하느냐'라고 물어야 하며 대다수 사람들은 질문이 명백하면 반대표를 던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나일 목사는 또 기민당이 투표소마다 사람을 배치해 유권자들이 반대표를 찍는 것을 도와주는 투표요령 카드를 나눠줄 것이라면서 가톨릭과 성공회도 반대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기독교 로비단체 ACL 대변인 라일 셸튼 씨는 그의 단체가 결혼의 전통적 정의를 유지해야 할 논거를 제시할 것이라면서 "이는 사람들이 매우 열정적으로 다루는 문제"라고 말했다.

 

  동성결혼 문제를 다룬 집권 노동당의 2011년 전국대회를 앞두고 ACL은 동성결혼 반대 서명운동을 전개, 10만명 이상의 서명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동성결혼 지지 세력은 국민투표안을 놓고 분열상을 보였다. 녹색당의 크리스틴 밀른 당수는 당초 국민투표안을 지지했으나 당내 담당자(사라 핸슨-영 상원의원)의 로비를 받고 입장을 바꾸었다.

 

  밀른 당수는 지난 29일 "국민투표는 (선거쟁점에 대한) 주의를 분산시키게 될 것"이라며 이 문제는 의회에서 선거 전에 결정돼야 하고 "유일한 방해요인은 야당의 양심투표 불허"라고 주장했다.

 

  '결혼평등' 운동가들은 국민투표가 실시되면 교회들의 재정적 능력과 조직력 때문에 동성결혼 지지율이 70% 넘게 나타난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패배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레스비언 재정장관인 페니 웡 상원의원은 동성결혼 국민투표안을 여론의 강력한 지지에도 불구하고 전국 각주에서 패배한 1999년 공화국 국민투표와 비교하며 "존 하워드와 토니 애봇이 아주 효과적인 공포 조성 캠페인을 벌여 우리가 패했다"고 말했다.

 

  애봇 자유-국민당 연합 당수는 무소속 의원들과 정부가 선거의 물을 흐리게 하려고 한다면서 선거는 탄소세와 노동당 정부의 실적 이외의 다른 문제들에 의해 복잡하게 얽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국민투표 발의를 허용하는 법안을 상정한 존 매디건 상원의원(민주노동당)은 사람들에게 국민투표를 통해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매디건 의원은 국민투표가 실시되면 동성결혼이 부결될 것이라면서 "호주 국민의 대다수가 결혼은 남녀 사이에 이뤄지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내 이슬람 최대 단체인 호주 이슬람협의회연합은 29일 국민투표를 지지하면서 "결혼은 신 아래서의 종교적 결합으로 규칙은 의회가 아닌 신이 정한다"며 비신자들의 투표권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 인터넷판의 네티즌 여론조사에서는 1만1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민투표 찬성이 69%, 반대가 31%로 나타났다.

reporter@hojuonline.net
2013-05-03 14:25:21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