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보건의료 | 식품 | 스포츠/레저 | 인간관계 | 신앙
 
목록보기
 
시드니 '영원'의 전도사 아서 스테이스
Font Size pt
 

  시드니의 길바닥 보도에 동판조각 같은 아름다운 필체로 마술처럼 등장했던 'Eternity'(영원)란 단어는 지난 1930년대부터 60년대까지 30여년간 줄기차게 쓰여져 시드니 구석구석은 물론 지방도시로까지 번져 나갔다.

 

  그리고 지난 2000년 정월 초하루 시드니는 새천년 맞이 불꽃놀이의 하이라이트로 하버브리지의 어둠속에 'Eternity'란 거대한 사인의 불을 밝혀 전세계에 뉴밀레니엄의 메시지를 전파했다.

 

  이는 호주의 전설적 영웅이 된 한 아웃사이더의 삶과 그의 메시지를 온 세상에 전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당시 수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시드니의 길바닥에 'Eternity'가 쓰여질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수수께끼의 단어가 어떻게 쓰여지는지 알지를 못했다. 자고 나면 여기저기 도장처럼 찍히는 듯한 이 단어는 그 신령한 분위기로 인해 하나님의 작품이 아니냐는 일부 추측까지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수십년 후 사람들은 길바닥에 글을 쓰는 말쑥한 차림의 노신사를 목격하기 시작했고 그때부터 '미스터 이터니티'의 전설이 입에서 입으로 퍼져 나갔다.

 

  전설의 주인공은 아서 스테이스. 그는 1885년 시드니 레드펀의 한 빈민가정에서 다섯째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모리셔스 태생의 육체노동자, 어머니는 포주였다.

 

  이들은 지독한 알코올중독자로 자녀들을 학대했다. 스테이스와 형제들은 부모의 끊임없는 매질을 피하려고 집마루 밑에 삼베자루를 깔고 새우잠을 자곤 했다. 그리고는 이웃집과 동네 가게에서 우유와 식품을 훔쳐다 먹곤 했다.

 

  날이면 날마다 술에 취해 싸움질을 하던 부모에게 스테이스가 결국 버림을 받고 정부의 보호대상자가 된 것은 12세 때. 그는 어린이 노무자로 탄광에서 일하기도 했지만 그 자신 성년이 되기도 전에 술에 취해 유치장에 갇히기도 했다. 누나들은 부모의 강요로 몸을 팔아야 했고 형들은 훗날 알코올 중독자로 폐인이 되어 죽어갔다.

 

  그는 버젓한 직장을 잡아 일을 하려고 했지만 번번이 붙어 있질 못하고 좀도둑의 길로 빠져들곤 했다. 제1차 세계대전 무렵에는 시드니의 뒷골목에서 주류밀매에 관여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1916년 1차대전 참전을 위한 징병문제로 시끄러울 때 그는 자원입대 했다. 그리고 번듯한 애국시민이 되어 프랑스 전선에 투입됐다. 군에서는 들것 운반병으로 복무하기도 하고 군악대에서 북을 치기도 했다.

 

  그가 돌아온 것은 1919년. 그러나 프랑스에서 잔혹한 전쟁의 참상을 목도한 다른 많은 참전용사들처럼 그 역시 민간인 생활에 쉽게 적응할 수가 없었다. 더욱이 불우했던 가정환경의 무게에 짓눌려 이내 예전의 주정뱅이로 돌아가고 말았다. 그래서 1920년대는 어디서 무얼 했는지 그의 기억속에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마침내 1930년 어느 날 그는 시내의 한 교회로 어슬렁어슬렁 기어들어갔다. 일자리도 없고 돈도 떨어지자 교회의 무료급식으로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목사는 이 굶주린 좀도둑을 하나님의 사랑으로 인도했다. 그는 규칙적으로 예배에 참석하면서 노숙자와 정신병원의 환자들을 찾아가 돌보는 일에 참여하게 된다.

 

  목사의 영향으로 그는 청소부가 되어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그리고는 시골처녀에게 장가를 들었다. 그의 나이 57세 때였다. 그러나 결혼하기 10년 전에 이미 그는 전설을 잉태하고 있었다.

 

  1932년 11월 그는 시내의 다른 교회에서 열린 특별예배에 참석했다. 설교자는 같은 참전용사 출신으로 전공십자훈장을 받기도 했던 존 리들리라는 목사였다.

 

  "영원...이 얼마나 놀랍고 뿌듯하고 영광스러운 말입니까!" 목사는 열변을 토했다. "영원, 영원. 영원이란 말을 시드니 온 거리에 울려 퍼지도록 외칠 수만 있다면... 여러분은 영원을 만나야만 합니다. 그 영원의 시간을 여러분은 어디서 보내시렵니까?"

 

  스테이스는 이 대목에 사로잡혔다. 교회문을 나설 때도 그 말씀이 귀에 쟁쟁했다. 영원이란 단어를 쓰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마침 호주머니에 백묵이 한 자루 있기에 그는 바로 허리를 구부려 보도 바닥에 'Eternity'라고 썼다.

 

  제 이름조차 개발새발 그릴 수밖에 없었던 그로서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쓰여진 글씨가 서예가나 간판장이를 뺨치는 명필이었기 때문이다.

 

  이때부터 남 모르게 단어쓰기가 시작됐다. 대략 50만번이나 쓰여졌다. 그는 '영원'이란 한 단어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을 그의 사명으로 믿었다. 한번은 보도훼손을 불법화한 규정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높은 분의 허가를 받았다"고 답변했다.

 

  노환이 그의 발목을 잡을 때까지 그의 사역은 계속됐다. 1965년 양로원에 들어가면서 "내 발로는 여기를 빠져나가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1967년 그에게 이터니티의 영감을 불어넣었던 리들리 목사가 양로원을 찾았다. 스테이스에게 다가가서 목사는 말했다. "아서, 예수께서 여기 함께 계십니다." 그러나 그는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그의 글씨는 아직도 시드니 GPO의 시계탑 종 안쪽에 그대로 남아 있다. 또한 시드니 광장 분수대 근처 청동판에 영원히 새겨져 있다.

 

  94년에 이 단어는 길바닥에 다시 등장했다. 그의 일생을 그린 영화를 홍보하기 위해서였다. 97년에는 킹스크로스의 전설적 인물의 하나로 그의 조상이 세워졌다.

reporter@hojuonline.net
2013-09-27 12:35:06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