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보건의료 | 식품 | 스포츠/레저 | 인간관계 | 신앙
 
목록보기
 
'동성결혼 지지' 턴불 장관에 사임 요구
Font Size pt
 

당론 개입에 자유당 평의원들 공개 비판 나서

 

  애봇 정부 내에서 말콤 턴불 통신장관의 잇단 동성결혼 지지 발언에 대한 반발이 일어나면서 자유당의 두 평의원이 턴불 장관을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16일 호주언론에 따르면 코리 버나디 상원의원(남호주)은 턴불 장관에게 간부직(장관직)에서 사임하든가 아니면 "당론 이외의 주변 문제"에 대한 발언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으며 데니스 젠슨 하원의원(서호주)은 턴불 장관의 발언이 "유익하지 않고" 내각 장관답지 않은 것이라고 공격했다.

 

  턴불 장관은 지난 15일 인터뷰에서 호주가 동성결혼에 대해 비슷한 나라들과 보조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말해 일부 보수파 동료의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그는 "오클랜드와 웰링턴, 토론토와 오타와 및 밴쿠버,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볼티모어, 케이프 타운에서는 동성커플이 결혼할 수 있으나 호주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버나디 의원은 지난해 동성결혼이 일부다처제와 수간을 초래할지 모른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어 예비 정무차관직을 잃었다.

 

  그는 턴불 장관이 당론 이외의 주변 문제를 거론하고 싶으면 간부직에서 사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의 오랜 당론은 결혼이 남녀 간의 일이라는 것이며 모든 당간부들은 당론을 반영하도록 기대되고 있다"면서 "평의원은 자유롭게 정책안을 논의할 수 있지만 간부들은 내각을 통해 당론 변경을 주장해야 한다"면서 두 가지를 다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토니 애봇 총리는 17일 당내 불협화음 진화에 나서 "자유당은 폭넓은 광교회(broad church)"라며 상이한 견해를 수용하되 양심투표 허용 여부는 법안이 상정될 때 의원총회에서 결정할 것임을 재확인했다.

 

  한편 타냐 플리버섹 노동당 부당수는 동성결혼에 대한 개인의원 법안을 상정할 것이며 공동 발의할 턴불 같은 자유당 의원을 찾고 있다면서 그러나 여당 의원들에게 양심투표가 허용될 경우에만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3-12-19 22:25:09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