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보건의료 | 식품 | 스포츠/레저 | 인간관계 | 신앙
 
목록보기
 
호주인 전성기 건강 "한 세대 만에 악화"
Font Size pt
 

X세대 비만.당뇨 증가..Y세대 "부모보다 단명 가능성"

 

  1966년에서 1980년 사이에 태어난 X세대가 부모인 베이비붐 세대보다 25-44세의 전성기에 더 비만하고 당뇨를 앓는 경향이 더 높아 한 세대 사이에 건강이 상당히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X세대는 교육수준이 높아 대졸자가 3명 중 1명으로 부모세대(남성 15%, 여성 11%)를 크게 능가하고 흡연율이 낮으며 여성의 경우 부모세대보다 취업률도 더 높다.

 

  애들레이드 대학 연구팀은 1989-90년과 2007-08년의 전국 건강조사 자료를 통해 두 세대(25-44세 연령층)를 비교한 결과 X세대의 비만 및 당뇨 발생률이  2차대전 이후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보다 높았다.

 

  X세대는 남성 비만율이 베이비붐 세대가 9%인 데 비해 거의 5명 중 1명꼴이며 여성 비만율은 베이비붐 세대가 10%인 데 비해 X세대는 13%에 달했다.

 

  당뇨 환자 발생률은 베이비붐 세대가 남성 1%, 여성 3%인 테 비해 X세대는 남성 3%, 여성 8%로 조사됐다.

 

  연구원 리아논 피킹턴 씨는 "우리는 젊을수록 병약해지고 있다"면서 "비만의 유병율 증가는 고령화되는 인구 때문이 아니라 우리 환경과 훨씬 더 관련돼 있다" 고 말했다.

 

  그는 단 한 세대 만에 건강이 현저히 악화된 것은 갈수록 더 앉아서 지내는 생활양식과 가공식품 소비 증가 그리고 신체활동과 수면 감소에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늘어난 기대수명을 누리고 있지만 아픈 기간을 제외한 건강 기대수명은 같은 속도로 늘지 않았다"면서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기대수명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X세대 다음의 Y세대가 부모세대보다 더 오래 살지 못하는 첫 번째 세대가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시사됐다.

 

reporter@hojuonline.net
2014-04-11 13:41:56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