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보건의료 | 식품 | 스포츠/레저 | 인간관계 | 신앙
 
목록보기
 
'노인이 살기 좋은 나라' 호주 17위 한국 60위
Font Size pt
 

한국 노인빈곤율(48.5%) 꼴찌 96위, 호주(33.4%) 94위
상대적 복지수준도 중국-한국-호주 순으로 최하위권

  '노인들이 살기 좋은 나라' 순위에서 호주가 17위, 한국이 60위에 각각 랭크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의 권익을 옹호하는 국제 노인복지단체 '헬프에이지 인터내셔널'  (HelpAge International)이 세계 96개국을 대상으로 조사, 지난주 2015 세계노인관측지수(Global AgeWatch Index)를 발표했다.

 

  이 지수는 소득 안정성, 건강, 능력 발휘, 생활환경 등 4개 부문 13개 지표를 기준으로 60세 이상 노년층의 사회.경제적 웰빙 수준에 따라 나라별 순위를 매기고 있다.

 

  세계 톱10 국가는 스위스(90.1) 노르웨이(89.3) 스웨덴(84.4) 독일(84.3) 캐나다(84.0) 네덜란드(83.0) 아이슬란드(81.8) 일본(80.8) 미국(79.3) 영국(79.2) 순으로 조사된 가운데 호주는 71점, 한국은 44점을 각각 받았다.

 

  호주는 이러한 종합순위에도 불구하고 노인 빈곤율이 놀랍도록 매우 높아 60세 이상 노년층의 3분의 1에 달하는 33.4%가 빈곤선(국민 중간소득의 절반) 이하의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는 노인 빈곤율이 한국(48.5%), 베네수엘라(38.0%) 다음으로 높아 94위를 기록했으며 노년층과 젊은층의 생활수준을 비교하는 상대적 복지 수준도 65.4%로 중국(50.0%), 한국(62.4%)에 이어 꼴찌 3위(94위)에 올랐다.

 

  호주 노인복지단체인 코타(COTA) CEO 이언 예이츠 씨는 "노령연금으로만 살아가려고 한다면 수지를 맞추기 어려울 것이며 이는 OECD 빈곤기준에 미달된다"면서 이 지수는 또한 뉴스타트 실업수당에 의존하는 60-65세 연령층의 곤경을 담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예이츠 씨는 "이 지수가 보여주는 것은 우리의 소득 안정성 시스템이 매우 표적화되고 아주 엄격하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호주국립대 사회학자 피터 와잇포드 씨는 소득 안정성에 대한 이 보고서의 정의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보다 광범한 부의 척도를 사용한다면 판이하게 다른 그림을 그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단 주택 및 금융자산을 고려한다면 소득 안정성의 호주 순위가 극적으로 향상돼 96개국 중 62위가 아닌 20위권에 들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년층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빈곤율이 높다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했다.

 

  호주는 기대수명과 정신적 복지로 측정되는 건강 부문은 5위, 고용과 교육으로 측정되는 능력발휘 부문은 8위를 각각 차지했다.

 

  대중교통, 신체적 안전, 사회적 연결성으로 측정되는 생활환경 부문은 26위를 기록했고 노인 빈곤율과 상대적 복지 수준이 포함되는 소득 안정성은 62위에 그쳤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최상위 국가들과 최하위 국가들 간의 불균형이 확대되고 있다. 1990년에는 최하위 10개국 사람들의 평균 수명이 최상위 10개국보다 5.7년 짧았으나 2012년에는 7.3년 더 짧았다.

reporter@hojuonline.net
2015-09-18 12:11:36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