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워홀러 세금폭탄' 완화 캠페인 전개
Font Size pt
 

7월부터 면세점 폐지하고 32.5% 적용 방침
전국농장주연합 '실효세율 19%' 제안하고 나서

 

  오는 7월부터 워킹 홀리데이 소지자와 배낭족에게 32.5%의 세금 폭탄을 투하하려는 연방정부 예산조치가 도전을 받게 됐다.

 

  호주의 영농업계 최대 로비단체인 전국농장주연합(NFF)은 2일 배낭족 과세조치가 지방의 고용과 관광업에 해를 끼칠 것이라며 연방정부에 대해 예산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전국 캠페인에 들어갔다.

 

  토니 애봇 총리와 조 하키 재경장관의 전임 정부는 작년 5월 4년간 5억4000만불의 세수증대를 위해 워홀러 소득에 대한 면세점을 폐지하고 최고 8만불까지 32.5%의 소득세율을 적용키로 했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호주에 6개월 이상 거주할 경우 세금 목적상 내국인으로 취급돼 내국인과 같이 1만8200불까지 면세혜택을 받고 3만7000불까지는 19%의 세율이 적용되고 저소득자 세액공제 혜택도 받아 왔다.

 

  그러나 세금 목적상의 거주자 규정을 변경한 예산조치로 인해 워홀러들은 1불부터 8만불까지의 소득에 대해 모두 32.5%의 세율이 적용되게 됐다.

 

  이와 함께 모든 워킹 홀리데이 2차비자 신청자들은 고용주로부터 받은 공식 페이슬립을 제출하여 지방의 특정산업 부문에서 3개월 이상 취업한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NFF는 이날 연방의회 재개에 때맞추어 온라인 청원운동과 소셜미디어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워홀러들도 세금을 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면서 하지만 면세점 폐지를 통한 19%의 실효세율이 워홀러와 업계 모두에게 더 공정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렇게 세율을 낮춰도 4년간 3억1570만불의 세수를 올리게 된다는 것.

 

  NFF 노동력생산성위원회 찰리 암스트롱 위원장은 정부의 세율 32.5%가 시행된다면 "농업 노동력과 지방사회의 번영을 잠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농번기에 일손이 부족할 때 저숙련직에 고용되는 워홀러들이 호주 체류기간 중 평균 1만5000불 정도 벌지만 이들은 호주경제에 35억불 규모의 기여를 해 농촌의 일자리 4만개 창출을 돕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정부의 과세 계획이 워홀러들에게 겁을 주어 호주로부터 쫓아버리고 있다는 조짐들을 이미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민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4-15 회계연도의 워킹 홀리데이 비자 발급수는 전년도에 비해 3만4000건 줄었으며 특히 아일랜드의 워홀러는 지난 회계연도에 5000명 남짓으로 거의 60%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예산조치가 워홀러 추가 감소를 가져오고 지방사회와 사업체들에게 절실한 관광비지출을 박탈할 것이라면서 세율인하로 세수가 줄겠지만 배낭족 관광 감소와 이에 따른 농업손실의 심각한 경제적 영향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6-02-05 08:20:18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