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한인사회 | 소수민족 | 빌라우드 이야기 | 사회보장
 
목록보기
 
호주 지방거주 이민 비자규정 개발 검토
Font Size pt
 

시민권장관 "영주권 받고 떠나는 이슈 해법 강구"
빅토리아주 엔힐 카렌족 집단이주 성공사례 주목

 

호주정부는 이민자들을 시골지역에 거주, 취업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비자규정 개발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호주뉴스닷컴에 따르면 앨런 터지 시민권장관은 이민자들이 일단 영주비자를 받으면 당초 배정된 지역을 떠나는 문제가 "관련 논의의 핵심 이슈"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터지 장관은 "호주에는 현재 기술인력 부족에 직면하고 있는 지역이 많이 있다"면서 "우리는 지역 지도자 및 기업들과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이민자들이 호주의 지방에 거주, 취업할 의사가 있는지를 기준으로 영주권 신청 후원을 받고 있으나 일단 영주비자를 받으면 해당지역에 오래 머물지 않는다"며 "이는 분명히 이상적이지는 않지만 인력난 해소에는 기여한다"고
말했다.

 

터지 장관은 지방의 지역들이 인력수요를 충족시키도록 돕는 해결책을 찾기 위해 동료 장관들과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움직임은 인구증가에 대한 찬반 논쟁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호주인구는 현재의 2500만명에서 오는 2046년에는 3600만명으로 늘어날 전망이어서 국내도시들에 미치는 영향 때문에 일부 우려를 낳고 있다.

 

이와 관련, 호주뉴스닷컴은 지방 소읍에서의 이민자 재정착 성공사례로 남호주와의 접경지역 근처에 있는 빅토리아주 북서부 위메라 지역의 엔힐(Nhill)에 정착한 타이-미얀마 국경지역 원주민인 카렌족 난민들을 소개, 관심을 끌고 있다.

 

이곳에는 박해를 받고 피난온 카렌족 5가구가 지난 2010년초 미숙련직 직원 5명을 모집한다는 오리고기 공장 Luv-A-Duck 구인광고를 보고 처음 도착했다.

 

커뮤니티 중심의 의식구조와 시골환경에 익숙한 카렌족은 미숙련직에 종사할 수 있는 기회를 잡고 열심히 일해 불과 수년 만에 주민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을 완전히 변화시켰다.

 

카렌족 도착 이후 이들을 위해 자원봉사활동을 펼쳐온 전직 엔힐 카운슬러 웬디 로빈스 씨는 "그들이 오면서 진정한 윈윈 상황이 이뤄졌다"며 "우리가 그들을 도왔을 뿐 아니라 그들도 우리 교회를 채우고 학교에 학생들을 넣고 사람들을 고용하고 고용을 창출함으로써 우리를 도왔다"고 전했다.

 

딜로이트 액세스 이코노믹스와 AMES 정착기구의 2015년 보고서는 이러한 카렌족 재정착이 5년 동안 엔힐 경제에 4150만불의 생산증대와 70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함께 인구감소 해소, 지역서비스 활성화, 사회자본 확대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현재 엔힐에는 전체 인구 2200여명 중 약 10%인 200여명이 카렌족이며 Luv-A-Duck 공장 직원 약 200명 중 카렌족은 50명에 이르고 있다.

 

위메라 지역에는 카렌족뿐 아니라 필리핀, 인도, 스리랑카 출신 이민자들도 상당히 많은 수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로빈스 씨는 전했다.

 

 

이러한 소득세 세제개혁의 공정성 문제는 상원의 법안 처리과정에서뿐만 아니라 내년 연방총선에서도 여야 간에 최대 쟁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공정성 시비와 관련, 스콧 모리슨 재경장관은 연간소득 20만불의 근로자가 받는 누적 감세혜택이 2.5%가 되지만 연간 5만불 소득의 근로자는 6.3%의 누적 혜택을 받는다고 말했다.

 

벤 필립스 호주국립대 부교수는 분석 결과 "2027년까지의 감세액 중 약 60%가 상위 20%의 고소득층에게 돌아간다"고 밝혔다.

 

호주연구소가 9일 발표한 분석에서도 상위 20%의 고소득층이 전체 감세혜택의 62%를 받고 하위 30%의 저소득층이 받는 몫은 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05-18 01:10:58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