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세무 | 사업정보 | 상품정보 | 신기술 | 취업
 
목록보기
 
에너지요금 인상 5일전 고객에 통보해야
Font Size pt
 

내년 2월부터 "유리한 공급사 쇼핑시간 주기" 
유리한 할인업체 찾지 않으면 20% 더 낼 수도


모리슨 정부는 에너지 요금을 보다 저렴하게 만들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내년 2월부터 전기 및 가스 소매업체들이 요금 인상 시 최소한 5일 전에 이를 고객들에게 고지하도록 의무화하는 새로운 규정을 도입한다.

 

앵거스 테일러 연방 에너지장관과 돈 하윈 NSW주 에너지장관은 지난주 새로운 조치를 발표하면서 이러한 규정변경이 "고객들로 하여금 요금인상 전에 보다 공정하고 보다 나은 조건의 에너지 공급업체를 쇼핑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현재 가스.전기 소매업체들은 요금변경을 다음번 요금고지서가 나갈 때까지 고객에게 통보할 의무가 없다"며 "따라서 고객들은 몇 개월 후 예상보다 훨씬 많은 요금을 내면서 요금변경을 알게 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 소매업체들은 또 최근의 변경조치로 요금할인이 언제 끝날 것인지에 대해서도 고객들에게 사전 통보를 해야 한다.

 

이와 함께 에너지 회사들은 계량기 수치를 추산하여 요금을 산정하는 대신 고객들의 자가 검침 결과를 수용하도록 요구되고 있다. 회사들의 추정치는 흔히 요금이 더 많이 나오면서 고객들과 마찰을 빚어왔다.

 

한편 가정에서 유리한 조건의 에너지 공급사를 쇼핑할 경우 요금을 20% 낮출 수 있다는 새로운 보고서가 나왔다.

 

독립물가규제위원회(IPART)는 에너지시장에 진출하는 경쟁 사업자가 늘어나면서 에너지 요금이 역대 최고치에서 떨어졌으나 호주인 가구들이 계속 유리한 공급사를 물색하지 않을 경우 더 많이 부담하는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IPART는 2일 보고서에서 지난 7월 NSW주의 연간 평균 전기요금이 1832불로 전월 대비 0.2% 증가했다고 밝혔으나 이는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ACCC) 예측치 1697불보다 여전히 8% 높은 수준이다. 가스요금은 연간 861불로 역시 0.2%
늘었다.

 

IPART 위원장 피터 복살 박사는 "전기요금 규제가 2014년 완화된 이후 평균 요금이 약 9% 상승했다"며 그러나 가계예산 상의 비중으로는 사실상 하락했다고 밝혔다.

 

그는 "물가상승률을 감안할 때 전기요금이 약 1% 떨어졌으나 시장의 거래에 참여하지 않은 고객들은 보다 유리한 조건의 공급사를 물색한 사람보다 약 20% 더 많이 지출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reporter@hojuonline.net
2018-10-05 11:36:02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