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일반 | 가격동향 | 주택경매 | 주택임대 | 주택융자
 
목록보기
 
주별로 분석한 '최악의 5개 부동산시장'
Font Size pt
 

3년간 QLD 17.6%, NSW 13.2%가 마이너스 성장


"일단 사면 안 판다"는 사고방식을 견지한 채 주택시장 하강국면에서도 가격이 언젠가 반등할 것으로 "맹목적으로" 기다리는 투자자들은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온라인 부동산 리서치 플랫폼 'Sell or Hold'가 향후 3년간 전국적으로 주택가격이 물가상승률도 따라잡지 못할 지역을 조사하면서 그러한 분석에 도달한 것으로 지난주 호주뉴스닷컴이 전했다.

 

잠재적 자본증가율을 산출하기 위해 "정교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Sell or Hold는 분석 결과 전국 6000곳의 부동산 시장 중에서 거의 860곳이 오는 2020년까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분석에 따르면 서호주 부동산시장은 40%가 향후 3년에 걸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고 노던테리토리 39%, 퀸슬랜드 17.6%, NSW 13.2%도 같은 상황에 처하게 된다.

 

이 회사가 공개한 각 주의 "최악의 5개지역"은 다음과 같다.


      호주 최악의 부동산시장
-------------------------------------------
주 /  서버브  / 유형/ 중간가격 / 3년 변동
-------------------------------------------
NSW/ VINEYARD / H / $2,394,306 / -3.7%
    LEPPINGTON/ H /   $891,165 / -1.0%
     VILLAWOOD/ U /   $637,236 / -0.4%
     WYALONG  / H /   $298,633 /  0.1%
  MACQUARIE PARK/U/   $782,888 /  0.2%
--------------------------------------------
VIC / MCCRAE   /U /   $752,506 /  0.6%
    CLYDE NORTH/H /   $562,307 /  1.5%
    TEMPLESTOWE/U /   $783,770 /  2.2%
     ALPHINGTON/U /   $640,740 /  2.3%
   CROYDON SOUTH/U /  $758,123 /  2.3%
--------------------------------------------
QLD /BLACKWATER /H /  $121,884 / -5.2%
       DRAYTON /U /  $220,000 / -3.2%
      CLONCURRY /H /  $150,659 / -2.8%
 MONTO /H /  $118,511 / -1.9%
 BOWEN /H /  $268,725 / -1.9%
--------------------------------------------
SA /  QUORN  /H /  $133,264 /  0.0%
    FERRYDEN PARK /U /$372,444 /  0.2%
    ROXBY DOWNS /H /  $264,122 /  0.7%
   PORT AUGUSTA /H /  $147,034 /  1.4%
  WHYALLA JENKINS/H/  $268,161 /  1.4%
--------------------------------------------
WA / MIRA MAR /U /  $437,668 / -3.4%
  COCKBURN CENTRAL/H /$650,000 / -3.0%
      HOPETOUN /H/   $212,043 / -3.0%
    CABLE BEACH /U/   $225,337 / -2.4%
   KAMBALDA WEST/H/   $109,358 / -2.2%
--------------------------------------------
(주택유형 H 하우스 U 유닛)

 

reporter@hojuonline.net
2019-03-07 21:30:51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