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정치 | 사회 | 문화 | 호주인 | 여성 | 원주민 | 피플 | 트렌드 | 이슈 | 여론조사
 
목록보기
 
호주, 원주민문제 대책 '전시내각' 구성
Font Size pt
 

  호주 정부와 야당은 13일 연방의회에서 과거 원주민 자녀 격리정책에 대해 공식 사과한데 이어 케빈 러드 총리의 제안에 따라 원주민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초당적 '전시내각'을 구성키로 했다.

 

  브렌단 넬슨 야당(자유-국민당 연합) 총재는 이날 여야간에 원주민 문제에 관한 공동정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동위원장을 맡자는 러드 총리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여야간의 이러한 정치적 제휴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초유의 일로, 원주민 복지문제를 초당적으로 다룸으로써 원주민 정책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보다 균등하게 분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러드 총리는 현정부 과제로 향후 5년 내에 원주민 오지 마을의 모든 4세 어린이에게 조기아동교육과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10년 내에 흑.백인 간의 문해 및 수리능력 격차를 반감하며, 한 세대 안에 원주민 유아사망률을 반으로 줄여, 궁극적으로 예상수명 격차를 없앤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공동정책위원회는 향후 5년의 첫 과제로 원주민 오지 마을들의 실용적인 주택 공급 대책을 세우고 이것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다음에는 연방헌법에서 원주민을 호주의 첫 정착민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러드 총리는 밝혔다.

  

  원주민 '도둑맞은 세대'(Stolen Generations)에 대한 공식 사과는 지난 1910년부터 1970년대 초반까지 역대 정부들이 원주민 동화정책의 일환으로 부모들에게서 강제 격리시킨 원주민 자녀 수만명의 피해 실태를 조사한 보고서가 나온 지 10여년 만에 이뤄졌다.

 

  이날 러드 총리의 열정적이며 무조건적인 사과는 전국 곳곳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되면서 원주민은 물론 대다수 국민의 심금을 울리며 열띤 박수갈채와 환호 속에 눈물과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넬슨 총재는 그의 연설에서 자녀격리의 많은 경우가 선의로 이루어졌다며 현세대의 호주인들이 죄의식을 느낄 필요가 없음을 강조하고 원주민사회의 알코올 남용과 아동학대 등 부정적 문제를 부각시켜 분위기를 망쳤다는 비판을 받았다.

 

  한편 연방상원은 사과결의문 채택에 앞서 토의과정에서 금전적 보상문제를 포함시키자는 녹색당 수정안을 표결에 붙여 부결시켰으나 일부 원주민 지도자들은 "10억불 기금 조성" 등 금전적 보상의 불가피성을 제기하고 있다.
 

 

reporter@hojuonline.net
2008-02-15 10:37:56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