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패스워드
   
메인 | 정치 | 사회 | 문화 | 호주인 | 여성 | 원주민 | 피플 | 트렌드 | 이슈 | 여론조사
 
목록보기
 
"헌법상 원주민 인정, 인종차별 조항 삭제" 건의
Font Size pt
 

  호주 원주민들의 지위가 헌법 본문에서 인정되고 인종차별적 조항이 삭제돼야 한다는 건의가 나왔다.

 

  집권 노동당은 내년에 예정된 차기 연방선거일이나 그 이전에 헌법상의 원주민 인정에 관한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을 공약해 왔다.

 

  이에 따라 원주민 지도자, 정치인, 법조인 등 19명으로 구성된 전문가위원회가 지난해 전국을 순회하며 공청회를 개최, 여론을 수렴한 끝에 19일 보고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이 보고서는 원주민 지위 인정을 새로운 한법 전문을 통해서가 아니라 본문에 명기해야 한다면서 "2개의 전문을 갖는 것은 불확실성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호주로 알려진 대륙과 주변 도서들이 처음에 원주민들에 의해 점유됐다" 고 인정하는 새 헌법조항(51A)을 삽입할 것을 건의하고 인종차별을 금지하는 새 조항(116A)도 주장했다.

 

  이밖에도 원주민과 이들의 전통적인 토지 및 수역과의 지속적 관계, 원주민의 계속되는 문화와 언어 및 유산에 대한 존중과 발전의 필요성 인정, 원주민 언어의 호주 원어 인정 등을 다루고 있다.

 

  줄리아 길라드 총리는 헌법개정이 원주민의 독특하고 특별한 지위를 인정하고 호주 국가의 정체성을 강화시켜 줄 것이라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reporter@hojuonline.net
2012-01-20 09:33:32
(c)호주온라인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목록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가 없습니다.  
이슈
 
 
네티즌 여론조사
현재 진행중인 설문이 없습니다.